“누가 대통령 되더라도 트럼프와는 쉽지 않을 것”

“누가 대통령 되더라도 트럼프와는 쉽지 않을 것”

<인터뷰> 데이비드 스트라우브 전(前) 미 국무부 한국과장 노근리 양민 학살 사건, 베트남전 에이전트 오렌지 피해 소송, 주한미군 한강 독극물 방류 사건, 화성 매향리 사격장 오폭 사건,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개정 협상, 여중생 신효순·심미선 사망 사건, 솔트레이크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안톤 오노의 반칙 사건 등을 기억하는가. 모두 국내에서 반미 열풍을 촉발한 굵직굵직한 사건이다.

윌리엄 데이비드 스트라우브 전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연구센터(APARC) 한국학 부소장은 1999년부터 2002년까지 주한 미 대사관 공사 참사관으로 재임하고, 2002년부터 2년간 미 국무부 한국과장을 역임하며 최고조로 치솟았던 한국인의 반미 감정을 생생하게 경험했다. 이후 10여 년이 지난 2015년 한국인의 ‘반미 감정’에 대해 미국인의 시선으로 다각도로 짚어보고 ‘반미주의로 보는 한국 현대사’를 썼다. 이 책은 최근 한국에서 번역 출간됐다. (김수빈 옮김, 산처럼).

최근 세종연구소는 ‘세종-LS 펠로우십’을 신설했다. ‘세종-LS 석좌’ 객원연구위원으로 초빙된 그를 3월 24일, 촛불의 물결이 일렁이던 광화문 광장에서 만났다. 광장에서는 3년 만에 인양된 세월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민이 많았다. 그런 모습을 지켜보던 그는 “이제라도 인양이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비참하게 아이를 잃은 부모들에게 위안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계속 읽기>
http://news.donga.com/3/all/20170329/83583062/1#csidx4be4ed54732afa58c39fc8fa6ab6014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