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사람 잃은 건 돈으로 환산 못하죠”

“소중한 사람 잃은 건 돈으로 환산 못하죠”

<르포> 강원랜드 도박중독자들 ● 도박중독자의 ‘등대’ 중독관리센터(KLACC)
● 예방, 치유, 자활, 사후관리…원스톱 치유 시스템
● 비슷한 처지 사람들끼리 산행, 여행으로 힐링
9월 5일 오후, 평일임에도 강원랜드 주차장에는 주차된 차가 빼곡했다. 업체 차량부터 번호판을 수건으로 가린 택시까지 다양한 사람만큼이나 다양한 차가 주차돼 있었다. 지하로 몇 층을 내려가서야 겨우 차를 댈 수 있었다. 줄을 서서 입장권을 사려는 기자에게 매표소 직원이 “올해 처음 오시는 거냐”고 물었다. 고개를 끄덕였다. 전광판에 쓰인 ‘업장 내 현황 3980명’이라는 문구가 눈에 들어왔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3600여 명이었는데 그새 400여 명이 늘었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지금은 비수기라 그렇고 많을 때는 (하루에) 2만 명 가까이 되기도 한다”고 귀띔했다.

카지노 안을 둘러보다 커피 한 잔을 뽑아들고 북적대는 ‘다이사이’ 테이블 앞에 자리를 잡았다. 한 중년 남성이 딜러에게 다가와 기자의 한 달치 월급에 가까운 돈을 칩으로 바꿨다. 몇 차례 ‘대’와 ‘소’에 베팅한 남자는 20여분 만에 칩을 전부 잃었다. 무덤덤한 표정이었다. 다시 다음 게임. 10초, 9초, 8초…. 5초대로 들어서자 어디선가 나타난 사람들이 헐레벌떡 뛰어와 테이블에 칩을 밀어 넣었다. 타임 오버. 작은 주사위 세 개의 움직임에 모든 이의 이목이 쏠렸다. 8. ‘소’의 승리였다. 테이블 가득 쌓여 있던 칩은 능숙한 딜러의 손놀림 몇 번으로 정리됐다. 허공으로 수백만 원이 사라지기까지 채 1분도 걸리지 않았다.
돌아갈 곳 없는 사람들

많은 사람이 재미 삼아, 호기심에 강원랜드를 찾는다. 국내에서 합법적으로 내국인 입장이 가능한 유일한 카지노이기 때문이다. 대부분은 적당히 즐기고 자리를 뜨지만, 떠나지 못하는 사람도 있다. 이들은 처음엔 돈을 잃고, 그 다음엔 사람을 잃고, 심한 경우 목숨마저 잃는다. 흔히 ‘도박 중독자’라고 부르는 사람들이다.

계속 읽기>
http://news.donga.com/List/Series_89/3/89/20160919/80333208/1#csidxd8bcf5f50ca254fbdf5fc98d4f4c64a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