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덕’하고픈 ‘워너원’은 누구?

‘입덕’하고픈 ‘워너원’은 누구?

데뷔 한 달도 안 된 신생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Wanna One·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이 아이돌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활동 기간 1년 5개월 가운데 이제 20여 일이 지났을 뿐인데, 워너원의 성과는 놀라움 그 자체다. 현재 워너원은 YMC엔터테인먼트에서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고 있지만 활동 기간이 끝나면 멤버 모두 각자 소속사로 돌아간다.

4월 케이블TV방송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처음 얼굴을 알린 워너원 멤버들은 6월 16일 하성운이 마지막 멤버로 뽑히면서 완전체를 이뤘다. 그때부터 시작된 이들의 질주는 날이 갈수록 가속도가 붙고 있다. 업계에서는 워너원이 ‘EXO(엑소)’ ‘방탄소년단’을 잇는 대세가 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어쩌면 이미 그렇게 돼 있는지도.

워너원은 8월 7일 데뷔곡 ‘에너제틱’을 발표하자마자 주요 온라인 음원사이트(멜론, 지니, 엠넷, 네이버 등) 1위를 차지한 건 물론이고 각종 케이블TV방송, 지상파 음악프로그램 1위 트로피를 싹쓸이하며 데뷔 3주 만에 12관왕 위업을 달성했다. 데뷔와 동시에 음악프로그램 1위를 차지한 건 워너원이 처음이다.

멤버 개개인이 거느린 팬덤도 엄청나다. 특히 ‘프로듀스 101 시즌2’ 방송 초반부터 20, 30대의 전폭적 지지로 ‘누나부대’의 관심을 독차지한 강다니엘은 ‘섹시 다니엘’ ‘멍뭉(강아지를 귀엽게 부르는 말) 다니엘’로 불리며 팬들에게 압도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어디 강다니엘뿐이랴. 나머지 워너원 멤버 모두 수십만 명의 국민 프로듀서에게 선택받은 아이돌인 만큼 제각각 치명적인 매력을 장착하고 있다.

 

계속 읽기

http://weekly.donga.com/3/all/11/1046104/1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