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연극

구기자의 CC 타임: 오늘 뭐 보지? (2017년 4월 공연)

구기자의 CC 타임: 오늘 뭐 보지? (2017년 4월 공연)

수많은 정보와 콘텐츠, 상품이 쏟아지는 시대에는 무엇 하나에 주목하기가 쉽지 않다. 가뜩이나 복잡한 세상에서 당신의 시간을 절약해주고 현명한 선택을 도와줄 구기자의 CC(Content Curation) 타임. 공연예술통합전산망(KOPIS) 박스오피스와 공연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 공연 순위를 바탕으로 자칭 타칭 ‘공연 덕후’의 사견을 몇 방울 첨가했다. 놓치면 아까운 공연 리스트. 공연은 개막 일자가 빠른 순으로 정렬했다.

계속 읽기>

구기자의 CC 타임: 오늘 뭐 보지? (2017년 4월 공연)

 

 

지금 한국 공연계를 움직이는 것들

지금 한국 공연계를 움직이는 것들

한국 공연계의 ‘큰 손’은 누구일까. 올해 2월 예술경영지원센터와 신한카드는 최근 3년간(2014~2016년) 서울·경기 지역 소재 공연시설, 예매처 등 공연 관련 가맹점에서의 카드 결제내역을 분석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연 소비 트렌드 분석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국내에서 공연 소비를 주도하는 건 바로 젊은—30대 초반의—여성이었다. 최근 1년간 연령별 공연 소비 이용금액이 가장 높은 건 30대 초반(1016억)이었고, 40대 초반(771억)과 30대 중반(768억)이 그 뒤를 이었다. 남성의 경우 30대 초반(393억), 40대 초반(339억), 30대 중반(321억) 순으로 전체 통계와 순서가 동일했으나, 여성의 경우에는 30대 초반(623억), 20대 후반(492억), 30대 중반(447억) 순으로 젊은 연령대에서 이용금액이 높게 나타났다. 20대 후반 여성과 30대 초반 여성의 평균 공연 결제 횟수는 각각 4.3회로 공연을 가장 많이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고, 평균 이용 금액 또한 전 성별과 연령대에서 가장 많은 금액(28만 원)과 두 번째로 많은 금액(27만 8천 원)을 차지했다.

한국 여성 관객들의 재관람율이 높은 남성 2인극 ‘쓰릴 미’가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 사진제공 달컴퍼니

세월호 침몰 사고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의 여파로 공연 소비가 잠시 주춤하기는 했으나, 매년 한국의 공연 소비 규모는 커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예술경영지원센터와 국내 공연시설 및 단체 운영 현황과 실적을 조사해 발표한 ‘2016 공연예술 실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공연시장 규모는 2015년 기준 7815억 원이었다. 2014년의 7593억 원에 비해 2.9% 증가한 수치다. 총매출액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건 티켓 판매 수입(3633억 원, 46%). 장르 별 티켓 판매액 규모를 살펴보면 △뮤지컬 1975억 원(54.4%) △연극 729억 원(20.1%) △ 양악 321억 원(8.8%) △복합 99억 원(2.7%) △국악 90억 원(2.5%) △ 무용 70억 원(1.9%) △ 오페라 63억 원(1.7%) 순으로 나타났다.

젊은 여성이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다 보니 전반적으로 남성 위주의 작품이 인기가 높다. 여성이 주도적으로 이야기를 끌어가는 극은 애초에 많이 만들어 지지도 않지만 공연돼도 흥행 성적이 썩 좋지 않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말이다. 한국 공연계에는 특히 여성 관객의 ‘회전문’ 관람—같은 공연을 회전문 들락거리듯 여러 차례 재관람한다는 의미—으로 지탱되는 작품도 다수 있는지라 이 같은 작품과 캐스팅의 편중 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뮤지컬 ‘모차르트’에서 모차르트 역을 맡은 슈퍼주니어 규현. / 사진제공 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도리안 그레이’에서 도리안 그레이 역을 맡은 JYJ 김준수. / 씨제스컬쳐

계속 읽기:

http://thedissolve.kr/the-big-players-in-korean-performing-arts-kr/

지금 한국 공연계를 움직이는 것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