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영화

한국 웹툰의 무한한 가능성과 2차 창작자들이 가져야 할 자세

한국 웹툰의 무한한 가능성과 2차 창작자들이 가져야 할 자세

스마트폰으로 콘텐츠를 소비하는 것이 일상인 요즘, 엄지손가락으로 스크롤을 쓱쓱 내려가며 손쉽게 볼 수 있는 웹툰은 큰 인기다. 특히 한국에서 그 위력이 대단하다. 아시아권에서 ‘만화의 강국’을 꼽으라면 일본을 떠올리지만 출판만화나 애니메이션이 아닌 웹툰만을 두고 본다면 한국이 ‘웹툰의 강국’이라 해도 과장은 아닐 것이다. 한국에서는 네이버와 다음같은 포털 사이트 외에도 레진코믹스, 탑툰, 짬툰 등 웹툰을 전문적으로 서비스하는 플랫폼이 수십여 곳에 이른다. 웹툰은 그 자체로도 인기이지만 더 나아가 드라마와 영화, 공연으로도 제작되며 OSMU(One Source Multi Use)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국내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미생’ ‘치즈 인 더 트랩’ ‘운빨 로맨스’ ‘동네변호사 조들호’ 등은 모두 웹툰이 원작이었다. 어디 그뿐인가. ‘미생’의 원작자인 윤태호의 웹툰으로 만든 영화 ‘내부자들’이나 최종훈 작가의 웹툰으로 만든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은 각각 관객수 700만 명을 돌파하며 큰 성공을 거뒀다. 주호민 작가의 웹툰으로 만든 영화 ‘신과 함께’는 최근 크랭크업했고,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은 최근 영화화가 결정됐다. 2016년 tvN 드라마로 만들어져 사랑받은 순끼 작가의 웹툰 ‘치즈 인 더 트랩’은 조만간 영화로도 제작돼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김풍과 심윤수 작가의 웹툰 ‘찌질의 역사’는 뮤지컬로 만들어져 6월 무대에 오른다.

인간의 악행과 선행에 따른 인과를 주제로 한 인기 웹툰 ‘신과 함께’는 조만간 영화와 게임으로도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 사진제공 신과함께(원작)

그렇다면 한국에서는 어떤 웹툰이 인기이고, 어떤 작품이 2차 창작물로 재탄생할까? 꾸준히 사랑받는 건 일상물과 능력자물이다. 웹툰 ‘낢이 사는 이야기’, ‘어쿠스틱 라이프’처럼 소소한 일상을 그린 작품 외에도 ‘오무라이스 잼잼’, ‘역전! 야매요리’ 같은 음식 웹툰이 소위 ‘먹방’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다. 웹툰 ‘트레이스’, ‘노블레스’, ‘신의 탑’ 등의 특이한 능력자가 등장하는 작품은 젊은 층에게 높은 지지를 얻었다.

그러나 2차 창작물로 재탄생하는 웹툰은 이보다는 더 공감의 폭이 넓은 작품들이다. 우정사업본부가 2월 10일 발행한 한국을 대표하는 웹툰 기념우표에 실린 작품을 보면 어떤 게 ‘그런 작품’인지 알 수 있다. 이번에 발행한 우표에는 강풀의 ‘그대를 사랑합니다’, 주호민의 ‘신과 함께’, 윤태호의 ‘미생’, 조석의 ‘마음의 소리’가 실렸다. ‘그대를 사랑합니다’는 폐지 줍는 할머니와 우유 배달하는 할아버지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고, 저승사자가 등장하는 ‘신과 함께’는 한국 신화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해 인기를 얻었다. ‘미생’은 직장인들의 애환을 사실적으로 그려내 호평받았으며, ‘마음의 소리’는 유쾌한 가족 이야기를 희화화해 큰 인기를 얻었다. 이들 모두가 영화와 드라마로 제작됐다.

 

계속 읽기>

 

한국 웹툰의 무한한 가능성과 2차 창작자들이 가져야 할 자세

 

압도적인 만남, ‘레지던트 이블’ 밀라 요보비치&이준기

압도적인 만남, ‘레지던트 이블’ 밀라 요보비치&이준기

영화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를 통해 강인한 여전사로 거듭난 할리우드 톱스타 밀라 요보비치가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개봉을 앞두고 한국을 찾았다. 평소 인터뷰와 SNS를 통해 한국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던 밀라 요보비치. 이번 작품에서 배우 이준기와 호흡을 맞춘 사실이 알려지며 영화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1월 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영화 ‘레지던트 이블 : 파멸의 날’ 기자간담회에는 밀라 요보비치와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감독이자 그녀의 남편인 폴 앤더슨, 배우 이준기가 함께했다. 밀라 요보비치와 이준기는 간담회 내내 비즈니스 관계를 넘어선 절친한 모습으로 스스럼없이 대화를 주고받으며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어갔다.

영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상을 구할 백신에 대한 결정적 정보를 입수한 인류의 유일한 희망 ‘앨리스’(밀라 요보비치)가 파멸의 근원지 라쿤 시티로 돌아와 엄브렐라 그룹과 벌이는 마지막 전쟁을 그린다. 이번 작품은 2002년 제작된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여섯 번째 작품이자, 마지막 작품이다. 이준기는 앨리스와 맞서 싸우는 엄브렐라 그룹의 사령관 ‘리’로 출연했다.

밀라 요보비치는 기자간담회 내내 이준기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격렬한 액션 장면을 대역 없이 소화해낸 이준기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그가 나오는 영화가 있다면 특별 출연을 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는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획·글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제작 정주화 PD

http://news.donga.com/3/all/20170113/82369347/1#csidx81ecf04daa3c065a7f23f12c3d6cc4b

‘로코 퀸’ 김하늘

‘로코 퀸’ 김하늘

탤런트 김하늘은 최근 영화 ‘신과 함께’에 쟁쟁한 스타들과 함께 캐스팅된 데 이어 결혼 후 복귀작으로 KBS2 드라마 ‘공항 가는 길’을 선택했다. 팬들을 만날 준비에 여념이 없는 그에게 ‘공항 가는 길’은 SBS 드라마 ‘신사의 품격’으로 큰 사랑을 받은 이후 4년 만의 드라마다. 데뷔 후 처음으로 아이 엄마 역을 맡았지만 별로 걱정은 되지 않는다. 2011년에도 여우주연상 2관왕이라는 기쁨을 맛본 그녀가 아닌가.

기획 구희언 기자 / 취재 김지영 기자 / 사진 조영철 기자
계속 읽기>
http://news.donga.com/List/3/89/20160825/79962163/1#csidx2549439053e8af2a48905d959649694

‘청순 글래머’ 신세경

‘청순 글래머’ 신세경

2009년 시트콤드라마 ‘지붕 뚫고 하이킥’에 출연하면서 ‘청순 글래머’라 불린 신세경. 2011년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에서 기존 이미지를 벗고 강직한 궁녀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초 ‘뿌리 깊은 나무’의 프리퀄인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 중인 그녀의 스물두 살 시절.

글 구희언 기자 / 취재 김지영 기자 / 사진 조영철 기자

계속 읽기>
http://news.donga.com/List/Series_89/3/89/20160817/79812904/1#csidxdb65b170d379215968b62ed0ba72ae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