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이영애

한국 사극에서 타임 슬립이 자주 나오는 이유

한국 사극에서 타임 슬립이 자주 나오는 이유

사진제공 : SBS

‘지금 당신이 보는 것은 한국의 인기 스타 이영애가 출연한 카메라 광고이다. 다음 장면은 한국의 인기 스타 이영애가 해외에서 촬영한 고급 시계 광고이다.’

사진제공 : SBS

아마 1월 26일부터 한국에서 방송을 시작한 SBS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의 몇몇 장면을 잘라놓고 이런 설명을 붙인다면 속아 넘어가는 사람들이 많을지 모른다. 그러나 이 장면은 한국의 5만 원짜리 지폐에 등장하는 여인―조선시대 사임당 신씨―의 삶을 재해석한 ‘퓨전 사극’의 장면들이다. 어떻게 이런 장면이 사임당의 삶을 그리는 드라마에 나올 수 있었을까? 그 답은 어디에 가져다 붙여도 그럴싸해 보이는 ‘퓨전’이라는 마법의 키워드와 한국 사극이 사랑하는 ‘타임 슬립’이라는 장치에 있다.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는 한류스타 이영애가 13년 만의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이다. / 사진제공 : SBS

‘사임당 빛의 일기’는 최고의 한류 스타 이영애가 드라마 ‘대장금’ 이후 13년 만의 복귀작으로 선택한 드라마였기에 방송 전부터 화제였다. 일반적인 사극의 룰을 답습하지 않고 타임 슬립을 차용한 퓨전 사극의 길을 택한 것 또한 이야깃거리였다. 실제로 1화에서는 조선시대 장면이 거의 나오지 않고 과거의 이탈리아와 현재의 서울이 배경지로 나온다. 아마 이영애가 단아하게 한복을 차려입은 포스터를 보고 이 드라마를 보겠다고 마음먹은 시청자였다면 배신감을 느꼈을지도 모른다. 이게 어딜 봐서 사극이야?

진부한 스토리, 안일한 짜임새, 빈약한 당위성, 억지 설정 등을 차치하더라도 결정적으로 이런 비판이 나온다. “왜 그냥 사극이 아닌 타임 슬립 퓨전 사극으로 만들었느냐?” 시청자의 비난에 직면한 제작사는 다급하게 방송 분량을 전면 재편집했다. 일부 회차에서는 아예 현대 장면을 빼고 사극으로만 채웠다. 그 덕에 줄곧 하락하던 시청률은 현재 10% 대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사전 제작 드라마인지라 언제까지 현대 장면을 빼고 갈 수는 없어 난처한 상황이다.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홍보 영상에 등장한 이영애. / 사진제공 : 해당 영상 캡쳐

한국에서 ‘한복을 입은 배우 이영애’의 이미지는 좋은 의미로 압도적이다. 이영애는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 홍보 영상에서도 이 압도적인 이미지로 등장해 평창을 신비로운 동방의 어느 멋진 나라로 바꿔놓는다. 그렇다면 다시 비슷한 의문점이 생긴다. ‘저런 이영애’를 데리고 전통 사극을 만들었으면 평균 이상의 인기를 구가했을 텐데 굳이 현재 장면을 왜 넣었지? 결국 ‘돈’이다. 전통 사극은 ‘PPL(Product Placement)’ 붙이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계속 읽기>

한국 사극에서 타임 슬립이 자주 나오는 이유

 

 

‘사임당’으로 돌아온 이영애의 설렘

‘사임당’으로 돌아온 이영애의 설렘

배우 이영애가 다시 한복을 입었다. 2003년 MBC 드라마 ‘대장금’에 출연한 이후 13년 만이다. 13년이 지나 두 아이의 어머니가 된 이영애였지만 ‘대장금’ 때와 변함없이 단아하고 아름다운 모습이었다. 이영애는 오랜만의 복귀가 떨리는 듯하면서도 시청자를 만나는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1월 24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이영애 외에도 송승헌, 오윤아, 양세종 등이 참석했다.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는 조선시대 사임당 신씨의 삶을 재해석한 퓨전 사극이다. 워킹맘으로 살아가는 시간강사 서지윤이 신사임당이 남긴 기록으로 추정되는 수진방 일기와 의문의 미인도를 발견하며 이야기가 전개된다. 작품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이미지의 ‘현모양처 신사임당’이 아닌 불꽃같은 삶을 살았던 예술가이자 애틋한 첫사랑을 간직한 신사임당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극 중 이영애는 16세기 신사임당과 수진방 일기, 미인도 등에 얽힌 사연을 파헤치는 현대의 워킹맘 서지윤 역을 맡아 1인 2역으로 극을 이끌어간다. 이영애는 “500년 전의 사임당이 지금의 5만 원권에 박제해 놓은 듯한 이미지를 원하지는 않았을 거다. 우리의 머릿속에 정해진 이미지의 사임당을 새로운 인물로 만들어내는 과정이 재미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가상의 인물이자 사임당의 운명적인 사랑인 이겸 역을 맡은 배우 송승헌이 ‘연기 선배’ 이영애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내기도 했다. 송승헌은 작품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묻자 “이영애 선배님이 복귀작으로 선택한 작품이라면 긴 말이 필요 없을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영애도 “송승헌 씨와 연기하며 많이 설레기도 했고 덕분에 멜로 감정 이입도 잘됐다”라고 화답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영상제작 정주화 PD
http://news.donga.com/3/all/20170125/82590740/1#csidx78395d122b2cf02b99fb16fdd710bf8